«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0
Total
1,286
관리 메뉴

쵸르니만세

양적 완화에 대한 기록 본문

경제학

양적 완화에 대한 기록

리치팁스 최신 정보 2020. 8. 11. 23:35

양적완화란? 양적완화는 중앙은행이 자금공급을 늘리고 대출과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공개시장에서 장기 증권을 매입하는 파격적인 통화정책의 한 형태다. 이들 증권을 사게 되면 경제에 새 돈이 더해지고, 고정수익증권을 입찰해 금리를 낮추는 역할도 한다. 중앙은행의 대차대조표도 확대한다. 단기금리가 0에 가까워지면 금리를 목표로 하는 중앙은행의 정상적인 개방형 시장 영업은 더 이상 실효성이 없다. 대신에 중앙은행은 특정 금액의 자산을 매입할 대상을 지정할 수 있다. 양적 완화는 은행들에 더 많은 유동성을 제공하기 위해 새로 창출된 은행 적립금으로 자산을 구매함으로써 통화 공급을 증가시킨다. 양적완화는 중앙은행이 국내 통화 공급을 빠르게 늘리고 경제활동을 촉진하는 방법으로 사용하는 통화정책의 한 형태다. 양적완화는 보통 한 나라의 중앙은행이 장기 국채를 매입하는 것뿐만 아니라 담보부 증권과 같은 다른 유형의 자산도 포함한다. 양적 완화의 대표적인 예는 최근 경기 침체로 인해 2020년 3월 15일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는 7000억 달러가 넘는 양적 완화 프로그램을 발표한 것이다. 양적 완화에 대하여 이해해보자. 양적 완화를 실행하기 위해 중앙은행들이 국채 등 증권을 사들여 자금 공급을 늘린다. 화폐 공급을 늘리면 화폐 단가가 낮아지는데 이는 시장에서 다른 자산의 공급을 늘리는 것과 같은 효과다. 돈이 적게 들수록 이자율이 낮아진다. 금리가 낮아지면 은행들은 더 쉬운 조건으로 대출할 수 있다. 이 시점에서 중앙은행들은 경제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도구가 적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금리가 0에 근접할 때 수량화 용이성이 구현된다. 양적 완화 자체가 실효성을 잃게 되면 정부의 재정정책도 통화공급을 더욱 확대하는 데 쓰일 수 있다. 양적 완화는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의 결합이 될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정부가 경기후퇴 적자 지출의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되고 있는 장기국채로 구성된 자산을 매입하는 경우 등이다. 특별히 생각해봐야 할 주제가 있다. 중앙은행이 통화 공급을 늘리면 인플레이션을 일으킬 수 있다. 중앙은행으로서는 양적 완화 전략이 의도된 경제성장 없이 인플레이션을 일으킬 수 있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다. 인플레이션은 있지만 경제성장은 없는 경제 상황을 스태그플레이션이라고 한다. 대부분 중앙은행이 자국 정부에 의해 만들어지고 어느 정도 규제감독을 받지만 자국 내 은행들이 대출활동을 늘리도록 강요할 수는 없다. 마찬가지로 중앙은행도 대출자에게 대출과 투자를 강요할 수 없다. 양적 완화에 의해 창출된 통화공급의 증가가 은행을 통해 경제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면, 양적 완화는 효과적이지 않을 수 있다. 양적 완화의 또 다른 잠재적으로 부정적인 결과는 국내 통화를 평가절하할 수 있다는 것이다. 평가절하된 통화가 국내 제조업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은 수출품이 세계시장에서 더 싸기 때문이다. 반면 통화 가치가 하락하면 수입이 더 비싸지기 때문이다. 이것은 생산 비용과 소비자 가격 수준을 증가시킬 수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는 2008년부터 통화 공급을 4조 달러 이상 늘리는 등 양적 완화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는 연방준비제도 이사회가 채권, 주택담보대출, 기타 자산을 매입하면서 자산 측면을 높이는 효과가 있었다. 연방준비제도 이사회의 부채는 주로 미국 은행들의 부채가 같은 금액으로 늘어났다. 이 프로그램의 목적은 전반적인 경제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은행들이 그 적립금을 대출하고 투자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실제로 일어난 일은 은행들이 그 돈의 많은 부분을 초과 적립금으로 잡고 있는 것이었다. 절정기에 미국 은행들은 2조 7000억 달러의 초과준비금을 보유했는데, 이는 연방준비제도의 양적 완화 프로그램의 예상치 못한 성과였다. 대부분의 경제학자는 연방준비제도의 양적 완화 프로그램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미국 경제를 구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믿는다. 그러나 이후 회복에서 그것의 역할의 규모는 실제로 수량화하기 불가능하다. 다른 중앙은행들도 마찬가지로 결론에 도달하지 못한 결과를 가지고 자국 내 경기침체와 디플레이션에 대항하기 위한 수단으로 양적 완화를 도입하려고 시도했다. 양적 완화의 대표적 사례에 대해 알아보자.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일본은 경기침체에 빠졌다. 2001년부터 시작된 일본은행과 일본 중앙은행은 디플레이션 억제와 경기부양을 위해 공격적인 양적 완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일본은행은 일본 국채 매입에서 사채와 주식 매입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양적 완화 캠페인은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1995년에서 2007년 일본 국내총생산은 일본은행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명목상으로는 약 5조 4500억 달러에서 4조 5200억 달러로 줄었다. 스위스 내셔널 은행도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양적 완화 전략을 채택했다. 결국 스위스 내셔널은행는 전 국가의 연간 경제 생산량을 초과하는 자산을 소유했다. 이로 인해 스위스 내셔널 은행의 양적 완화 버전이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가 되었다. 스위스에서 경제성장이 긍정적이긴 했지만, 이후의 회복세가 스위스 내셔널 은행의 양적 완화 프로그램에 얼마나 귀속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 예를 들어, 금리가 0퍼센트 이하로 밀렸음에도 불구하고 스위스 내셔널 은행은 여전히 인플레이션 목표를 달성할 수 없었다. 2016년 8월 영국 은행은 브렉시트가 가져올 잠재적 경제적 파장을 해결하기 위해 추가 양적 완화 프로그램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계획은 600억 파운드의 국채와 100억 파운드의 회사채를 사들이는 것이었다. 영국에서 금리가 오르는 것을 막고 기업 투자와 고용도 활성화하겠다는 의도였다. 영국 통계청은 2016년 8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총고정자본형성이 분기 평균 0.4퍼센트의 성장률을 보인다고 보고했다. 이는 2009년에서 2018년 평균보다 낮은 수치다. 결과적으로, 경제학자들은 이러한 양적 완화 프로그램이 없었다면 성장이 더 나빴을지를 판단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2020년 3월 12일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미국 금융시스템에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한 긴급 대책으로 최대 1조 5000억 달러의 자산매입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